소연 시인의 마을 | 사역의 발자욱

             사역의 발자욱

소연

 

꽃 향기 날리며 오월은 간다.

내 등 뒤에 숨어서 엿보고 있는

초록빛 순정.

애기 새는 속삭이듯 묻는구나.

어디로 가는걸까?

봄은 화창한데,

어느새 여름이 오는길 비껴서

가만히 떠나려는 구나!

이 시각에도 믿음 밭을 일쿠는

사역의 발걸음들,

얼룩신 그 땀 방울 속에서

“주”의 미소가 비쳐오리!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라!

가슴에 색이며 걸어가는

사역의 발자욱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