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2일 | 목회칼럼 | 전도의 뉴 노멀 (New Normal)

전도의 뉴 노멀 (New Normal)

 

지난 주에는 예배의 ‘뉴 노멀 (New normal)’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교회를 세우는 다섯가지 기둥을 예배, 교육, 친교, 봉사, 전도로 말합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대표적인 것 두가지를 꼽으라 하면 단연 예배와 전도가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주님께서 교회를 세우신 주요 목적이 하나님을 예배하고, 구원의 복된 소식을 열방에 전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교회에 요구되는 새로운 표준으로 전도에 대한 뉴 노멀이 예배 다음으로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이번에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전염병을 통해 주님께서 복음을 심기 위한 특별한 토양을 만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자가 대피 행정명령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외로움과 고립감이 아직 예수를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복음을 들으려는 마음을 준비시켜 줍니다.

 

무엇보다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가 안고 있는 죽음의 공포가 현대 과학 문명의 발달로 인하여 한없이 높아진 인간의 마음을 겸손하게 만들고, 사후 세계에 대한 궁금증을 갖게 하면서 생명의 소중함과 피할 수 없는 죽음에 대해 생각하게 하며, 결과적으로 영생에 대한 해답을 가진 복음에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것입니다.

 

이렇게 추수할 곡식으로 희어진 들판이 준비되고 있는데, 문제는 이전과 같은 전도의 방식으로 전도 대상자들을 만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예전에는 전도지를 들고 개인적인 친분을 바탕으로 얼굴을 맞대고 복음을 전하던 방식에서, 비대면 또는 거리를 둔 만남으로 전도 대상자의 접촉점이 바뀌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본교회에서 기도 가운데 시작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사역팀에서 여기에 맞는 전도방법을 개발하기 위한 사역 연구팀이 조직되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지금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전도의 뉴 노멀이 시급하게 요구되는 때입니다.

 

그러므로 먼저 우리 교우들은 이 사역을 위해 기도로 협력해주시고, 또한 성령님께서 주시는 좋은 생각이 있으신 분들은 뉴 노멀 개발을 위한 연구팀에 여러분의 지혜를 나누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새롭게 다가오는 복음의 황금 들판에 여러분을 뉴 노멀의 추수꾼으로 초대합니다. 할렐루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