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12-남가주휄로쉽교회 목회단상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것인가”

다운로드

 

‘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라는 이야기를 들어보셨지요? 생쥐들이 사는 동네에 갑자기 고양이가 나타나서 쥐를 잡아먹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쥐들이 모여서 회의를 열었고 결론으로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면, 고양이가 움직일 때마다 방울 소리가 날 것이고 그러면 딸랑 딸랑 소리를 듣고 쥐들이 미리 피할 수 있으니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자”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것인가”는 것이었습니다. 아무도 이 일에 나서는 쥐가 없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또 다른 이야기가 있습니다
. 토끼들이 사는 평화로운 마을에 뱀이 출현했습니다. 그리고 뱀은 매일 매일 토끼를 한마리씩 잡아먹었습니다. 토끼들은 너무나 무서웠기 때문에 집 밖으로 나갈 엄두를 내지 못하고 공포 속에 살고 있었습니다그 때 뱀에게 자기가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자신의 발 하나도 뜯겨먹힌 절름발이 토끼 한 마리가 있었습니다. 이 토끼는 곰곰이 생각하기를 “이건 도무지 토끼(?)가 사는 것이라 할 수 없다. 어떻게 하면 전과 같은 평화로운 토끼 마을을 되찾을 수 있을까?” 그 토끼는 하나의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우리 마을의 평화를 회복하려면 저 흉폭한 뱀을 없애는 길 밖에 없다. 그런데 이 토끼도 쥐들처럼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것인가”하는 딜레마에 봉착했습니다.
오래동안 고민하던 토끼는 문을 열고 집밖으로 나갔습니다
. 그리고 울긋불긋한 버섯이 많이 피어 있는 숲으로 가서 아름다운 버섯들을 마구 마구 뜯어먹었습니다. 코에서 독한 냄새가 나기 시작했고 머리가 빙빙 돌기 시작했습니다. 토끼는 절뚝거리며 뱀 굴로 갔습니다. 그리고 “야 이 나쁜 놈 뱀새끼, 나와봐” 하고 소리질렀습니다. 뱀이 기어 나와서 토끼를 보고는 “아니 이놈이 미쳤나!” 생각하면서 “안 그래도 배도 출출한데 잘 됐다 이놈”하고 덥석 한 입에 토끼를 삼켰습니다. 그리고 제 굴로 도로 들어간 뱀은 그 굴에서 영원히 나오지 못하였습니다. 토끼 마을에는 다시 평화가 찾아왔습니다.
그렇습니다
. 사랑하는 휄로쉽 가족 여러분! 우리가 믿음의 공동체를 함께 섬기다 보면 여러가지 문제를 만나게 되고 그 문제에 대한 아이디어나 해결책을 많이 내놓게 됩니다. 그런데 정작 중요한 것은 그 아이디어를 누가 시작하고 해결책을 누가 실천하느냐입니다. 열가지 생각과 열마디 말보다 한번의 행동… 공동체를 위한 한번의 희생이 더 중요하며 필요한 것입니다. 할렐루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