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 아! 가을인가!

아! 가을인가.

                     소연

 

내 꿈속에서 입마춤하던

가을이 와 있다.

세월 색채보다 더 엷은

가을!

내 가슴에 어느새 곱게

물들여 있다.

폭 넓은 가슴으로

온 천지를 감싸안고

가을은 내 온 몸에 이슬처럼

촉촉히, 서정을 심어 놓는다.

바람따라 너울대는

버들가지 위에

파도 출렁이듯, 음악의 요람

아! 가을인가!

산, 바다 그 어디라도

님의 향기 찾아서 깃털날리며

입을 모아 불러보자

아! 가을인가 봐…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