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 새벽이여!

                새벽이여!

소연

 

나는 새벽이 좋아서

새벽을 깨운다.

새벽 속살 바람타듯

창살에 기대여.

아기 새 잠깰세라

돌아서서 진 기침을 한다.

5,6월이면 “시”와 꽃 향기와

낭만이 만난다.

소금처럼 아침노을

꽃 피는 순간.

꽃보다 아름다운 “시”가

살아서 온다.

여명의 눈빛을 마주하고 싶어,

푸른 숲의 숨소리가 깨우는

새벽의 얼굴, 보고파

사랑보다 더 한 사랑.

내 마음 가는 곳

새벽이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