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 사랑 안에 산다

사랑 안에 산다

소연

 

산은 희미한 회색 옷을 입고

뜰 앞의 나무 잎새

바람에 손짓한다.

오늘은 안개비도, 이슬비도

숨어버린 아침,

누구를 찾아 홀로 가는가

새 한 마리…,

아버지, 겸허한 언어로

나를 채워 주소서!

내 가슴에 심어주신 주 안에

혈육들, “사랑이 여물도록

산다는 것이, 행복이라는

것을 깨닫게 하소서!”.

따뜻한 손, 서로 포개는 교우들

틈에 끼여 오손 도손..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