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사랑의 숨결

사랑의 숨결

소연

숲은 무거운 비

구름소리에 숨 죽이고

아기새들 어미 품을 이불삼아 어디로 숨었는가

 

비, 바람속에서도 사랑의 숨결은 뜨거우리

힘들다고 한숨쉬지 말자

 

사랑주신 님의 손이 포근히 감싸주실 것을

뜬 눈으로 지새는 밤

새벽을 가는 교우들의 발소리, 들리는 듯

 

우리 목자 말씀위에 날은 밝으리

아무리 괴로워도 사랑으로 치유하실

님 계시니 무엇이 두려우리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아! 새벽 성전의 기도소리만

2014년 3월 2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