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8월 24일 남가주휄로쉽교회 소연의 시인의 마을 “가을 바람이”

원고지가 날린다.

펜을 멈춘다.

 

짜증난 내 눈빛에

가을 바람이 콧노래를 부르며

샛길로 들어온다.

 

낙엽이 뒹군다.

은행 잎, 단풍 잎…

 

젊은이들이 책갈피에

꼽는 꿈을 꾼다.

 

그래…거기에 편지를 쓰리라!

젋었을 때 교회에 가라!

꿈을 이루는 길이 열린다.

 

주님의 사랑이 기다린다

내 늙어보니 이것이 정답이다.

 

부디 말씀 좋은 교회로 오라

사랑으로 기다린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