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향기처럼 (소연의 시인의 마을)

차 향기처럼

소연

물 안개 피는 호수가

외로움을 마시며 하늘을 걷는

물새 한마리

 

촉촉히 젖어있는 그 눈에서

세월의 발자욱 소리를 듣는다

 

명상은 깨여있는

존재의 꽃

 

새벽에 귀를 기울여 본다

끝없는 고독, 아름다운 사람

 

바람따라 구름속으로

시냇물과 마주보며 흘러가듯

빈손으로 주께 가까이 가까이

정서의 지성으로 말고 곱게

내 영혼의 무게를 생각한다

 

잠들지 말고 꿈을 키우는

우리는 항상 순례자 되어

정감있는 그윽한 차 향기처럼

 

바람따라 호반에

오선지가 너울댄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