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백은미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백은미

이른 새벽 눈을 뜨면

나에게 주어진 하루가 있음을 감사하렵니다.

밥과 몇 가지 반찬, 풍성한 식탁은 아니어도

오늘 내가 허기를 달랠 수 있는

한끼 식사를 할 수 있음을 감사하렵니다.

누군가 나에게 경우에 맞지 않게

행동할지라도….

그 사람으로 인하여 나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음을 감사하렵니다.

태양의 따스한 손길을 감사하고

바람의 싱그러운 속삭임을 감사하고

나의 마음을 풀어 주님께 기도 할 수 있음을

정말 감사하렵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