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 우리는 하늘의 자손

우리는 하늘의 자손

                         소연

 

팔십 후반을 달리는 주름 위에

그래도 낭만이 남았는가!

먼길 달려오는 가을 바람처럼,

삶의 향기가…

순간의 기쁨, 긴 여움….

비 바람을 거친 파도가 의연하듯,

언제나 아픈 내 곁엔 오직 주님뿐.

내가 너에게 네게 나에게 보내는

풋풋한 정만이!…

나는 교우들 한사람 한사람의 미소를

그리며 사랑을 보낸다.

입김이 바람되어 애틋한 사랑과

우정이, 영원히…

우리는 하늘의 자손.

휄로쉽 교우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