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 사랑의 불씨로

사랑의 불씨로

                            소연

 

 

창밖 외솔에 매달린 안개가

흐미한 달빛 끌어모아

사랑하는 교우들의 영혼속, 포근히..

우리 주님의 사랑의 입김

가득하여라…

동에서 서에서 새로운 발자국 소리인가!

교문으로 들어오는 소리….

그 반가운 “미소”가!

나! 아직도 꺼지지 않는

“사랑의 불씨”로….

“불”밝히는 꿈, 향기 어리어

새해에는 부디 우리교우들 너도 나도

땀방울에 보석같은 은빛 서리어

은혜로운 “소망” 한 아름씩

그 내일이 그 내일이!

오소서! 간절한 내 가슴에 이슬 맺힌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