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 그 샘터인가

새벽, 창문을 열면 싱그러운 새바람이…

“미소”도 새로워!

푸른 산, 푸른 뜰, 푸른 향기가!…

찬양의 하-밍 인가!

눈 웃음으로 동이튼다

참새도, 초목도, 너울, 너울, 춤추듯

나무가지 흔들며 아기새들, 고운 미소가!..

산맥위를 “유희”하듯.

저! 구름 꽃 위의 “소금꽃”이랑…

새털구름 해 맑은 “미소”!…

하늘바다, 푸르게 푸르게 파도치네

아! 여기가 바로 하늘아래 1번지

시원한 “찬양”이 하늘로 피여오르는

“믿음 꽃” 향기 짙은

그 “샘터”인가!…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