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 겸손한 파랭이 꽃

겸손한 파랭이 꽃

                      시인: 전소연

 

언제까지나

당신만을 사모하는 파랭이 꽃

길가에 피어,

발길로 채이면서도

피고 있는 풀꽃

당신께 드리는 기도 속에서

당신께 드리는 찬송 속에서

포근히 안겨 미소짓고 싶어서

마귀를 쫒던 그 발자국 위에

남 몰래 핀 꽃

여름엔 천사처럼,

내려 앉은 모습이랑

그 이름 겸손한

파랭이 꽃

바람이 불면 고개 흔드는 너는

천리 밖에 있어도

내 마음에 차 있는

아름다운 풀 꽃의 소녀이여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