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 주일

     주일

소연

 

새벽 잠을 설친다.

날이 새면 주일, 사랑의 미소,

사랑의 향기, 신록의 환희가..

축복받은 목숨이 눈 뜨는 날,

님의 말씀을 심어주는 목자의

음성에서, 주님의 사랑의 정감이…

성가의 하모니가 하늘 가는 소리!

아름다운 마음, 합하는 소리가…

아! 주일을 사모하는 소녀의 기도 처럼,

내 생애에 주일을 몰랐더라면

얼마나 외로웠을까?

오늘도 며칠 만에 친정에 돌아온 듯,

집안을 둘러보는 마음,

흐뭇하게 웃고 계신 아버지여!

만나는 얼굴마다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우리는 주 안에 혈육,

서로 돕고 보살피고, 의지하고 산다면…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