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 오직 기도하는 마음 하나”

가을은 와서 서성이는데

오면서 짜증이 났는가?

시원한 바람이 어느 덫에

걸렸는가?

그토록 기다린 가을인데…

드높은 가을 하늘 우러러,

“아!” 가을인가! 부르던

그때 그 시절이….

낙엽이 떨어지면 행여 누가

나에게 편지를?

꿈도, 착각도 아름다웠다.

소녀처럼, 혼자 웃는다

그래 늙으면 어린애가 된다지?

이제 우리를 조용히 지켜보시는

하나님께 두손모으며

“자신을 돌아보고 늘 순종할 수 있게

도우소서!” 오직 기도하는 마음하나!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