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안개는 말이 없다”

안개는 말이 없다

 

온 마을은 안개로 덮이고

나무들도 서로가 혼자이다.

풀과 돌은 모두 외롭고

가슴이 막힌 듯 한치 앞이 안 보이는

새벽, 안개 속을 헤매면서 살아

있다는 것은 “고독”하다는 것.

안개는 말이 없다.

멀리서 산울림처럼 들여오는 소리

“땅에서 넘어진 자 말씀 안고 일어나라!”

목양실의 음성이 내 귓전에 메아리 친다.

“믿음으로 기다려라!” 오직 주께 기도를,

바람이 살며시 분다.

안개는 서서히 뒷걸음질 해가고

십자가 아래 새벽이 열리는

소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