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사랑하며”

사랑하며…

 

안개로 가리운 산이 희미하게 보이는

바다처럼

온갖 초목은 기쁨에 찬 마음으로

찬양하는 성가대처럼

창 앞 전신주에 나란히 앉은 참새들의

지저귀는 소리가

마치 조약돌이 보이는 정갈한 시냇물 위에

나래잡고 앉아 햇살에 물 비를 터는

소리와 어울리는 듯.

주신 생명들은 모두 주어진 대로…

가식 없는 표현이 아름다워!

세모가 가까워지면 나는 그리운 벗,

아끼는 교우들에게 “낙엽”만한 카드

한 장으로 내 사랑을 띠우고 싶다.

나, 언제까지? 모르는 떨리는 손으로라도…

모두 사랑한다. 거리에서 눈이 마주쳐도 미소로,

주신 생명 다하는 그날까지 사랑하며

이웃과 더불어 살으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