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시인의 마을 “꿈이여…”

“꿈이여…”

 

물보라 창을 열면

울려오던 성탄 송,

Merry Christmas!

그때는 고요한 천사들의 노래였으리…

은총이여!

높고 깊으신 은혜의 밤,

별들도 서로 수근 대며

술렁이던 사랑의 노래!

이 밤도 달 빛 그 어딘가에

싸움도 미움도 없는

은혜의 터전 위에

바다보다 넓은 당신의 사랑이

열리고 오! 벅찬 꿈, 넘친다.

축복이여!

나 여기 있어 언젠가 사랑과

평화의 날이 온다면

나! 무엇이라 “시”로 물들일까?

꿈이여!

젊은이처럼 가슴이 뛴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