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6월의 꿈

“6월의 꿈”

-소연

잔잔한 선율처럼 바람 따라 미소 짓는

자카란다 가로수

보라 빛으로 물들인

6월의 맵시!

어쩌면 악보 한 소절씩 호흡하는

간절한 찬양의 입술처럼,

점도 아니요,

선도 아닌 움직임,

낭만의 그윽한 품위

고운 날갯짓,

여기 평화가 그려진다.

흐르는 시냇물처럼

차라리 사랑의 숨결이라면

세상을 아름다운 노을처럼

물들일 순 없을까!

소망의 빛 6월의 꿈,

내 글에 섞어 날리고 싶어서..

소녀처럼!

꽃잎이 나른다

바람 타고 솔솔!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