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학이 되어

“학이 되어!”

-소연

마음이 울적한 날

가을 별이 9월의 창을 보며

손짓하는 그림자 위에

하늘 그 먼 파란색이

넌지시 윙크해 준다.

구름이 여기저기 피어나면

산등성이 외솔 위에 앉아 있는

백학 한 마리가

쓰고 있는 시 한 수,

나도 영원한 사랑 속에

당신과 하나로 묶어주소서!

바람이 솔깃이 엿듣는다.

교우들의 기도 소리가

하늘가를 맴돌면

크신 손으로

아픔을 쫓아 주시는 아버지!

믿음의 자식 된 고마움

내 마음 학이 되어

눈시울이 젖어간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