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저녁 어스름

“저녁 어스름”

-소연

기지개 펴 듯 노을 건너

구름 꽃 피어 흐르고

주홍색 물든 쪽 빛 하늘가

외 기러기 울음소리,

바람이 달래려 쫓아가도

길 잃을까 두렵구나!

다가오는 저녁 어스름

축 처진 나뭇가지 흔들며

밤은 아늑한데,

새벽 이르면 고요 속에

안개 자욱하고

어디선가 고운 바람

안고 오시는 이,

새벽부터 밤까지

수없이 불렀던 당신은

나의 주 예수!

가을 숲 속살도 곱게

저만큼 가고 있구나!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