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은혜 (2014년 3월 30일)

은혜

새해에 주신 귀한 두 글자

은혜를 한 몸에 안고

주의 향기어린 성전으로 가고 싶다.

 

아픔과 괴로움에 머뭇거리지 말고

주의 인내로 이루워진 십자가 앞에

하늘의 뜻을 받은 우리 목자의 치유의 기도

 

고마우신 하나님의 은혜

사랑으로 손 잡으면 숨결은 뜨겁다.

 

힘들다고 한숨귀지 말자.

세상이 힘들어도 나를 구원하실

주가 계시고

 

햇살과 바람도 있다.

내 일어나면 그리스도의 향기가

세상에 퍼지도록 글을 쓰고파…

은혜 안에서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