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용서하소서

“용서하소서!”

-소연

실개천의 얼음 풀리는 소리처럼

쉬지 않고 아뢰는 나의 기도,

흐르는 바람결로

영롱한 아침 이슬로

눈물 겨운 진달래 붉은 꽃빛으로,

나의 기도는 그렇게

내 가슴을 울립니다.

남들처럼 무릎 꿇지 못하는 부상병 되어

가슴에 고인 흐느낌,

용서하소서!

깊이 없는 신앙인의 모습입니다.

정월 대보름의 환한 달빛 아래

촛불처럼 흔들리는 삶을 붙들어 주시리,

나의 주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