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오!주여

“오! 주여!”

-소연

나뭇잎 조용히 흔들리면

나직이 바람 이는 소리!

님의 발자국 소리인가,

귀를 살며시 열면

여명을 주시는

눈부신 빛 한 줄기!

새벽을 깨워

성전으로 인도하시는 감사함,

복된 하루가 열리는데..

가슴 속에선

님과 흐뭇한 이야기가 오가는데,

부드럽게 그 언어의 빛을

더듬거리는..

사랑을 간직하며

허물을 꾸짖지 않으시고

가리워 주시는 님!

나의 기도는 내 가슴에서

한없이 울어대며

눈시울이 먼저 젖는다.

오! 주여!

오늘도 목양실의 소리를

가슴에서 듣는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