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영원한 내 사랑이여

영원한 내 사랑이여!”

소연

 

입을 꼬옥 다물어도

입 안에 감도는 간절한 이름이 있다.

 

내 사랑 휄로쉽 교회

순박하고 따뜻한 교우들,

 

열아홉 꽃 같은 나이!

십자가 우러러 옷 매무새 갖추고

하늘의 미소 한 몸에 받은 듯,

 

뜰의 초목,

아름답게 정돈된 꽃밭

 

처음 피어나는 꽃 봉우리처럼

은은한 그 향기!

 

어머니의 젖 내음처럼

고향의 따뜻한 품처럼

 

언제 들어도 다정하고 진솔한

목양실의 말씀!

경청 하노라면 복된 앞날이 보인다.

 

새벽 기도 시간에 차를 멈추면

이웃집 닭이 예쁘게 운다,

 

나는 이 사랑에 안기어

영원을 그린다.

 

나는 이 한자리에 앉아

십여 년 글을 쓴다.

 

 나에게도 이토록 아름다운

어제가 있었다는 것을!

 

영원한 내 사랑이여!

놀라운 은총과 축복이 있으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