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애틋한 향기

“애틋한 향기”

-소연

 

 

팔십을 달리는 흰 머리카락에

그래도 낭만이 남았는가!

 

 

멀리서 달려오는 가을 바람처럼,

삶의 향기가 묻어 있다.

 

 

순간의 기쁨, 긴 여운의 슬픔

비바람을 거친 파도가 의연하듯

 

 

고뇌와 인내 속에서 견디는 것은

기도의 힘뿐인 것을,

 

 

언제나 내 삶의 밑그림이 되신 아버지,

아픈 내 곁엔 오직 주만이..

 

 

내가 너에게, 네가 나에게 보내는

그리움, 풋풋한 정이

 

 

나는 교우들 한 사람, 한 사람의 미소를 더듬으며

사랑을 보낸다.

 

 

입김의 바람 되어

애틋한 향기 품으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