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십자가의 은혜로

“십자가의 은혜로”

-소연

사월이 몸트림을 하더니

옷 매무새 고치고

파아란 주단을 폈다.

어두움 아직도 한적한 길녘

갈구하는 눈길로 외로이 걷는 발자국 마다

가는 달 빛,

하늘로 향하는

목마른 잔 숲들,

잎이 가누고 있는

하늘의 새삼 크나큰 은혜,

고목에 걸린 빈 둥지엔

천년 햇살이 알을 품고

역사는 이렇게 가고 있다.

“십자가의 은혜로 기쁨이 가득 찬 삶이 되기를”

기도하는 목자의 음성이 성전을 메운다.

바람이 인다,

향기 되어 하늘가로 흐르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