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수성을 보며

“수성을 보며”

-소연

별들의 고향 찾은

소년의 함성처럼

여명을 뚫고 십자가 아래서

멀리 수성을 본다.

새벽 어스름,

눈부시게 빛을 발하는 금성!

그 옆 가녀린 고운 빛으로

수줍은 듯 미소 짓는

너는 수성이라 했던가!

역사의 뒤안길을 찾아

아스리 먼 하늘을 바라 보는

장로님의 사랑의 언어!

수성을 바라보며 느끼는

엄청난 또 하나의 은총,

영혼의 새로운 깨달음,

겸손과 성찰을 배운다.

나, 훗날 별이 되고파

소녀처럼 두 손 모은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