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세모의 눈물

다하지 못한 아쉬움 남겨놓고

떠나야 할 세모의 노을

 

붉은 빛 아스리 멀리 가로 지르고

못다한 일들, 일기장에 묻어논 마음

 

내일의 꿈을 찾아 내 마음에

촛불을 켠다

 

주신 생명 감사하며

무엇인가 뜻 있게

보람을 남겨놓고 싶은 마음

하늘 우러러 두 손 모은다.

 

새해에는 우리 서로 손을 굳게 잡고

따듯한 가슴으로 이웃을 보듬고

기도하게 하소서

 

모두가 주가 주신 사랑인 것을

그 영혼을 위하여 온 마음 다하여

 

하늘을 바라보는 눈을 주시고

말씀을 가슴에 심는 지혜를 주소서

 

노을은 가는데, 마음모아 약속의 손을 잡고

굳게 다짐하는 시각

아스리 먼 수평선에 해가 진다.

오! 주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