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새벽 길에서

새벽 길에서

소   연

 

새벽길, 정막한 길에

별 하나, 둘, 나를 따르고

 

뒷거름 해가는 하얀 새벽달

그 누가 알아주리, 그 외로움

 

홀로 흐르다 사위는 구름 한 조각

무슨 시름 있는가 쓸쓸한 그 모습

 

십자가 우러러 눈 인사하면

산 없어 저쪽에서 날이 밝아온다.

 

찬양소리, 기도무릎 성전에 차고

우리 목자 주신 말씀 한송이

 

남몰래 안고 돌아오는 길,

새삼 눈물이 흐른다.

 

소박한 소망을 품고 기도하면

꿈은 이루워 진다는데…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