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새벽길

새벽 길

-소연

안개 속에 새벽 별

희미한 미소,

달은 뒷걸음 하면서

나를 따라 오고

신호등에 내가 서면

달도 따라 서서

달무리로 눈물 메워 굽어 보는가,

호젓한 새벽 길

10년을 하루 같이 달리는 길은

언제나 다정한 교회 가는 길,

새벽 달, 새벽 별 함께 가는 길,

하염없는 마음 하나 꿈 하나,

기도하러 가는 길

님의 포근한 새벽 성전으로..

교정에 도착하면

십자가 위 큰 별 하나 미소 띠고

이웃 집 새벽 닭이

반갑다고 운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