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사순절에 서서

“사순절에 서서”

-소연

봄의 밝은 미소여!

푸른 하늘에 떠 있는

흰 구름이여!

내 몸을 감싸고 지나는

솔 바람이여!

사순절에 서서

우리의 애타게 부르는 소리,

주여! 사랑합니다!

기도하며 흐느꼈던 눈물을

맑은 물로 씻어 주시던 님이여!

내 안에 머무시던 부드러움이여!

진정 지성과 사랑으로

당신의 모습대로 다 감싸 주시네,

봄 꽃은 추위에 지친 꽃 가슴을 열고

사랑이란 숫자로 무늬 지우는데

산다는 행복 마음에 담고

십자가 앞에 고개 떨구고

송구한 마음으로 발길을 옮긴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