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사랑의 친구

“사랑의 친구”

-소연

지난 밤 고운 달님

목에 걸린 은구슬 목걸이

새벽 이슬 되어

풀숲에 내려 앉아

목마른 아기 풀

흠뻑 적셔 주고

하늘 아버지가 주신

사랑의 양식,

온 숲의 눈동자

바람의 노래

새들도 잠에서 깨어

하늘보고 목 축이고

새벽 친구 휘파람 새

사랑의 노래 지저귄다.

교회에서 만나는 우리는

복 받은 하나님 자손,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의 날

너도 나도 자랑스러운

사랑의 친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