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사랑의 주여

“사랑의 주여!”

-소연

먼산에 눈꽃 날리는 것을 바라보며

그리워 집니다.

주여!

눈부시게 불 밝힌 교회의 창 앞에 서서

저 순수와 정직의 꽃가루, 그 향기 그리며

무릎 꿇고 싶습니다.

지극히 높으신 이여!

큰 영광이여!

사람의 손길로는 덮일 수 없는

어둡고 추운 겨울에

두 손 부둥켜 안고

기도하는 이에게

새로 태어나게 하소서!

복잡한 세상에도 교회만 가면

아기 예수 기리며 눈물의 나이,

하나님께 대한 기도는 간절합니다.

 

하얀 산을 보는 마음

그저 기도하고 싶습니다.

사랑의 주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