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빛이여

빛이여!

-소연

젖빛 구름 침묵을 깔고

꽃의 입김 눈웃음을 친다.

첫사랑 닮은 물감으로

사색은 온 시야에 가로 누웠다.

백발을 이고서

한참을 달리고 있는 길,

한 자락 보라 빛이 다가와

난을 그린다,

경건하고 겸손하게..

인생은 흘러가는 그림자인가!

귀한 손길, 아름다운 계절이여!

잊혀진 어머니의 마음이

책 속에 있던 날,

다정한 믿음의 꽃에서

사랑의 편지를 보낸다.

이 한 줄을 소중하게 맛 보고서!

오! 그대 안에 있는 빛이여!

우리는 겸손한 사랑의 휄로쉽 가족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