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봄 여름 가을 겨울

봄, 여름, 가을, 겨울

 

보라빛 노을에

그리움 물들면

 

산자락 오목한 길에

겸손히 고개숙인

샛노란 달맞이 꽃

 

절벽틈에 핀 씀바귀꽃에

나비 한마리 날아든다

 

날마다 새날을 주시는

잔잔한 깨우침을!

 

주안에 핀

봄, 여름, 가을, 겨울

 

새벽에 솟은 샘물되어

하나님의 화폭에

눈부신 색채가!

 

찬송하는 얼굴들

아름다운 수채화!

 

풍성한 은혜의 숲에

여운을 남기는

향기이고 싶어라!

 

주여! 영혼사랑의

눈물을 나에게 주옵소서!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