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본향

본향

                                                                                  – 김민경

매일 저문 날을 안고 돌아 오다보면

세상의 설푸른 소리들로

Freeway는 낮게 웅웅 거린다.

저문 날 뒤에 다시 오는 아침은

꽃잎에 가득 머금은 물방울들로

움직임을 시작하고

숲이 조금씩 앞으로 다가와

주위를 감쌀 때

그 숲에서 살아 숨쉬는 것이

감사함으로 다가온다.

지나는 바람 사이로

내 고향 냄새를 맡노라면

시리도록 맑은 하늘 빛에

내 마음이 걸린다.

그 하늘을 보노라면

‘나를 믿으라’는 님의 말씀이

당신을 알지 못한 사람들에게도

당신을 잊고 사는 사람들에게도

아름다운 약속이 된다.

이 계절

고향을 떠난 자들이여,

본향으로 돌아와

웃음으로 우리 고향에 남자.

아름다운 약속을 기억하며..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