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모정의 눈물

모정의 눈물

-소연

라일락 꽃 향기

그윽한 사랑의 달빛

깊은 밤 창 사이에서

비추이는 뭇 별들의 미소,

오늘도 꿈을 새겨 논

내 별들은 어디 갔나!

흐르는 달빛에 허물을 묻고

키 큰 밤의 가 되는 길

지친 듯 일터에서 돌아오는

딸을 보는 눈시울

차라리 침묵의 기도를

읊게 하소서!

어두움 가르며 달리는 밤길 위에

새벽이 오는 소리

너의 앞 날에도

동이 트리다.

두 손 모으며

오직 주만 바라보는 모정의 눈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