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노을이 지기 전에

노을이 지기 전에”

-우리 실버들-

-소연

 

흰 눈을 이고 선

앞산을 바라보는 주름진 미소,

 

우리도 저 큰 산의 폭넓은 가슴을

닮을 순 없을까!

 

칠순을 가고 팔순을 가는

세월 위에 서서

 

가는 가을의 뒷모습을

허허로히 바라보는 실버의 마음들,

 

성가대에 모여 외치는 그 이름

“호산나!”

 

아름다운 미소로

찬양을 인도하는 손!

 

세월에 찌든 목소리를

믿음으로 다듬고

배우고 익히는 우리 실버들,

 

시종 웃음꽃을 피워 격려하는

폭넓은 마음

 

젊은 교우여! 꼭 이루어 다오,

성전이 꽉 차도록 찬양과 기도소리,

온 천지를 깨우도록!

노을이 지기 전에!

 

오늘도 나의 스승은

새벽 별을 바라보며

무언의 기도를 드렸으리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