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노을빛 바라보며

아스리 먼길 걸어온

내 발자욱, 바람속에

묻혀가고

 

황혼의 오솔길 낙엽따라

그림자 조용히…

아! 가을이 오는구나

 

향기서린 찻잔에

눈물이 떨어진다.

 

펜과 함께 반세기

구시대의 유물처럼 “시”를 쓴다는

빛바랜 “pen”은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다 퇴색된 낡은 감성 뒤적이며

십자가 앞에서 고개 숙이고

 

하늘의 얼, 삶을 주신 감사함

두손 모으며 사랑만을 안고

노을빛 바라보며 한발 한발

 

오! 하늘이시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