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노병의 눈물

“노병의 눈물”

-소연

하늘도 노하신 그 때 그 자리에

조국 수호 대열에서 사라진 전우여!

푸른 하늘 바라보며 그 날의 비목,

눈물에 젖는다.

여기 노병 되어 이국만리 타국에서

오늘도 성전에 엎드려 찢어진 가슴 안고

아! 6.25! 통분의 그 날들,

님께서 살리신 조국,

아직도 주 안에서 하나되지 못하는가,

한 서린다.

굳건하여라 조국이여!

강하고 담대 하라!

주가 지켜보신다.

새롭게 태어난

구원의 성지여!

가슴 적시며 부르는

조국이여 안녕히!

하늘 우러러

애국에 우는 노병의 눈물..

 -6.25 62주년을 맞으며-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