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기도의 광장으로

“기도의 광장으로”

소연

숨막히는 더위 속에서도

바람을 주신다.

가만히 초록 잎을

누군가 흔든다.

축 늘어진 키 작은 나뭇가지 위에서

두리번 거리던 새야..

목 마를세라

그릇에 물을 부어주니

어느새 몸을 적시듯

물을 마시고 있구나..

감사하며 두 손 모은다

하늘 우러러 새벽 말씀을 외워본다.

믿음은 기다림,

기도하지 않는 사람과는 같이 일하지 않는다 하심

목양실의 순종의 맥박이

내 가슴으로 이어지듯, 두 손 모은다.

굳은 외침의 말씀에

무릎 꿇고 싶었다.

마른 땅에 시원한 단비 내리 듯

우리 함께 손잡고 기도의 광장으로 가자! 교회로!

마음이 시원하면

더위도 괴로움도 날라가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