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감사의 기도를

자욱한 안개 골짜기엔

조용히 물이 흐른다

 

이끼 푸른 나무사이 이슬 매치고

햇빛어린 잎새위로 흰구름

한가로히 하늘을 거닌다

 

둥진쩌난 새소리 등너머로

바람에 업히여 노래한다

 

시냇물은 옥구슬처럼

찬양의 화음처럼…

 

천년가른 저 높은산 호수에

미소띄고 산수는 극치의 화폭

 

사랑하나로 온누리를 조각하신 아버지여!

우리 교당 앉은 자리

사방이 은혜로워

 

이 가을 겸손하게 머리숙여

감사의 기도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