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은혜 (소연의 시인의 마을: 2014년 3월 23일)

삶의 은혜

봄비 흠뻑 대지를 적시고나면,

온 산하 초록의 향연

 

꽃이 핀 곳에 꿈이 이루어질듯

살포시 두 손잡고 기도하던 그 소녀

 

봄의 한복판에 서서

고운 달빛만이 그 여린 가슴에 안기네

 

간절한 기도, 찬양의 입김 서린

장장 스므해가…

 

이젠 돌처럼 굳어 열매되어

고난을 딛고 딛으면서 믿음으로 영글어

 

달을 따라 해를 따라

오직 주 은혜 안에서…

 

이것이 사랑이고 삶의 은혜인 것을

오늘도 굳게 딛은 반석위에서

감사하는 마음으로 키가 커간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