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가족

tarrants_kneel

사랑의 가족

소연

저 산엔 흰눈이 꽃피듯 누웠는데

새해는 왔는데

 

새해가 한발 한발 가고 있는데

어디론가 겨울이 조용히 숨어버렸다

 

동백도 웃으며 피고

매화는 그 모습 그대로 우아하구나

 

새벽 성전이여

엄숙히 안겨주신 겸손의 꽃한송이

남몰래 가슴에 안고 돌아오는 길

 

예수님의 그 마음을 품으라 하시는

님의 음성, 메아리 되어…

 

하늘 우러러 빛같이 신선하고 밝게

언제나 꽃처럼 웃으며 미소로 다정하게

 

우리는 주님의 사랑의 가족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