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은혜안에서

은혜안에서

소연

 

숲 네가 그들로 한 시절을 섬기는 동안

계절이 가고, 또 오는 것을

 

새들이 울고 간 세월

꽃 향기 나르던 때에

 

욕심과 미움, 시샘으로 살지나 않았을까

가픈 숨 내쉬며 나는 언제나

부재중이였다

 

몸이 부서질 듯 아퍼도 생명 붙들어 주신이여

주어진 일에 감사하며 열심히 살게 하소서

 

내 가족 우리 교우

님이 주신 귀한 혈육

부디 넉한 마음으로

웃으며 살게 하소서

 

은혜안에서

 

2014년 3월 9일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