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이야기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6-01-02 08:43
조회
1144

손정의 이야기(일본에서 컴퓨터 황제)

손정의는 일본 교포 3세로서
세계 부자 3위를 달리던 사람 이었습니다.
그는 일본에서 컴퓨터의 황제 였습니다.

그가 일본 야후를 인수한 후
그의 주식 시가가 94%나 폭락 했을 때,
그는 파산이나 다름 없었습니다.

엄청난 어려움에 빠졌을 때 그의 부인은
잘 나갔던 때의 부인 행세를 하지 않고
파출부를 자처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남편을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평소에 자주 연락하고
특히 그가 좋은 일이 있을때 마다
꽃다발을 보내줬던 사람들조차
소식을 끊기 시작 하였습니다.

그가 밥을 사먹을 돈이 없어
10,000엔을 빌리기 위해 카톡을 하고자 했으나
모두 다 나가기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를 기다려주고
수신 거절을 하지 않았던 사람들이
그래도 400여명 이나 되었습니다.

그는 중국 마원의 알리바바에 투자를 하여
마침내 재기에 성공 했습니다.
일주일에 1조씩 불어나는 인터넷 플렛폼으로
그의 자산이 엄청 늘어났을 때
자기를 기다려 준 사람들에게 약 10억씩 주었습니다.
그 돈을 다 합치면 4조가 넘는 돈이었습니다.

그는 이제 이400명 이상
더 알고 지내기를 원하지 않는답니다.
그리고 그의 막대한 부는 모두 다
힘들 때 버텨준 부인에게 관리하게 하고
그는 매주 그의 부인에게 용돈을 타 쓴답니다.
가히, 그 다운 행동이었습니다.
자기를 기다려 준 사람들에게 10억원 보다
더한 가치를 느꼈을 겁니다.

인생에서 사업에서 우리의 여정에서
제일 중요한 건 역시 사람인것 같습니다.
사람이 재산입니다!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