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진 것들의 가치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5-10-22 08:54
조회
1768

하트) 부서진 것들의 가치

'하나님은
부서진 것들을 사용하신다'는
히브리 격언이 있습니다.

단단한 곡식이 부서져야
빵이 됩니다.
포도주도, 향수도
잘게 부서짐을 통하여
만들어 집니다.
단단하고 질긴 음식도
우리의 입 안에서 고르고
잘게 부서져야 소화되어
영양분이 됩니다.

사람도 원숙한 인격과 신앙을 갖추려면 반드시
부서지는 과정을 밟아야 합니다.
부서짐의 size가
성숙의 size이기 때문입니다.

가을이면 시골에서는
도리개질 하는 장면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거두어들인 곡식을
앞마당에 펼쳐 놓고
사정없이 도리개로 후려칩니다.

곡식들의 신음소리에도...
(왜, 나만 때려?!)
곡식들의 저항소리에도...
(이제, 그만 좀 때려?!)
농부는 아랑곳 하지 않고
한참을 내려칩니다.

그러나, 사실 알고 보면 아프라고 때림이 아닙니다.
미워서 때림도 아닙니다.
껍데기를 벗겨내기 위함입니다.
알곡과 쭉정이를
가려내기 위함입니다.
더 잘게 부수기 위함입니다.

우리의 농부이신 하나님도
우리에게 도리개질을 하실 때가 있습니다.

시도 때도 없이 말이죠.
우리는 너무 아파,
차마 소리도 못 냅니다.
'왜, 나만 때리냐고?'
불평도 합니다.
'이렇게 힘들고 어려워서야
누가 예수를 믿겠느냐고'
투덜대기도 합니다.

그래도, 하나님의 도리개질은
멈추지 않습니다.
더 많이 부서지라 하심입니다.
더 많이 깨어지라 하심입니다.
더 많이 죽으라 하심입니다.

도리개질의 강도가
하나님 사랑의 깊이입니다.
왜냐하면, 부서져야 사용하시고,
부셔진 만큼
쓰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음표)
*하나님의 은혜*
https://www.youtube.com/watch?v=Z4MwwjC6SOI&feature=youtube_gdata_player

Sent from my iPhone

첨부파일 영역
YouTube 동영상(16[1]. 하나님의 은혜 (김영미, 신상우 piano)) 미리보기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