ㅏㅏ 그가 잠시 관리했던 돈 578엇원 ㅓㅓ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4-12-24 20:27
조회
2841

 

♡ 그가 잠시 관리했던 돈 578억원. ♡

한의학계 원로 류근철(82) 박사가
KAIST에 578억 원을 기부하였습니다.
류 박사는 서울 잠실의 부인 명의 아파트 한 채를 제외한
모든 재산을 “과학기술발전과 인재 양성에 써 달라” 며
KAIST에 기부했습니다.

류 박사는
'전자침술기', '‘추간판 및
관절 교정용 운동기구' 등을 개발해
국내외 특허를 여러 개 취득하고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96년 모스크바국립공대 종신교수가 되었습니다.

578억 원이나 되는 막대한 거금을 기부했다니까
사람들은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류 박사는
스크루지 같은 자린고비의 삶을 살아 왔습니다.
찌는 듯한 올해의 무더위에도
그가 숙소와 사무실로 겸하여 쓰는 아파트에는
에어컨도 선풍기도 없습니다.

이발소에 가서도 머리만 깎고
면도는 집에 돌아와서 합니다.
장롱과 침대를 빼고 모든 가구는
낡은 물건을 자신이 직접 재활용한 것들입니다.
못 쓰는 스키는 책꽂이로,
고물 쇠판과 나무는 책상으로,
남이 쓰고 버린 털조끼는 방석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는 1만 원에 네 개를 주는
넥타이를 시장에서 구입하여 맵니다.

그는 평생 통장에
돈을 넣을 줄만 알았지 뺄 줄은 몰랐습니다.
이렇게 하여 모은 돈 578억 원을 내놓으면서
그는 "이것은 내 돈이 아니라
내가 관리한 돈"이라고 말했습니다.

류박사가 한 말
"이것은 내 돈이 아니라 내가 관리한 돈이다." 라는 말은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말입니다.
우리가 세상을 떠날 때 비로소
그 말이 진실인 것이 밝혀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원하든 원치 않든 간에
주인의 물건을 관리하는 청지기에 지나지 않음을
미리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 옮겨온 글. -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